평온한 마음-박노해 시인"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시집 중에서

얼마전 전교조 지회장님께서 선물을 주신 박노해 시인의 시집입니다. 컴퓨터 옆에 항상 비스듬히 기대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손이 자주가는 편인데요. 시집이 두꺼워 한번에 읽을 수는 없고 간간히 이렇게 손길이 갈 때마다 한번씩 봅니다.

 오늘은 시집을 펼치니 이런 시한편이 눈에 들어오네요.

 

평온한 마음

 

자기 이웃을 사랑하기 위해

폭풍 속을 걸어가는 자의 마음은

늘 평온을 간직하게 되리라.

 

자기 자신만을 사랑하기 위해

이웃의 가난과 고통을 외면하는 자의 마음은

늘 폭풍우를 간직하게 되리라.

 

 

이런 내용의 시들은 많이들 나와 있으나, 표현하는 문구의 차이가 시인의 상황이나 환경에서 비롯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표현이다 보니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법문이나 성경에도 나올 수 있고, 이웃에게 봉사하는 사람들이 스스로 어려울 때 위안이 되기도하는 그러한 내용이기도 하지요.

문구가 부드러울 수도 있고, 거칠 수도 있지만, 이 시를 읽는 사람들의 마음에는 서로 다르게 다가 올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박노해 시인의 이 표현들을 노동활동가나 노동자들에게는 강하면서도 거친 위로가 될 수도 있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될 힘들 것에 대한 삶자체의 강요도 들어 있는 것 같습니다.

 

 

이미지 맵

아브딜론

개인적인 산행 여행 그리고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쥔장의 소소한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