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스톱 편의점에서 금방 갈아 내려먹는 원두커피가 단돈 천원

요즘 커피숍에 가면 원두커피가 보통 4천원~5천원 하고, 분위기 더 좋은 호텔 레스토랑을 가면 7천원~8천원 하는 곳도 많습니다.
그런데, 일반 서민들이 이런 커피를 마신기에는 좀 부담이 갑니다. 요즘 같은 불경기에 주머니 사정은 좋지 않은데, 커피를 마시기에는 부담스러운 상황이 종종발생합니다.
이전에야 달달한 커피믹스를 마시는게 한참 인기인적도 있었지요.
지금도 그런 맛을 즐기는 분들도 있지만, 젊은 사람들의 계층에는 은은한 커피향과 담백하고 진한 커피맛을 더욱  선호하는 추세이기도 합니다.
오늘 편의점에 가보니, 직접 그자리에서 원두를 갈아먹게 만든 기계가 있네요.

상단 가격을 보니, 으잉~~
천원밖에 하지 않네요. 부담이 싹~~사라집니다.
어떤가 하여 직접 해보았습니다.

상단우측에 HOT coffee 아메리카노와 ICED coffee 아이스아메리카노 두개의 버튼이 있네요.
요기서 추운겨울이니 핫 커피 아메리카노로 눌렀습니다.

위에서 원두를가는  소리가 나고 바로 커피가 나오네요.

커피의 구수한 향과 진한 커피가 나왔네요.
아주 진한 커피를 드시는 분은 약간 덜 할수도 있는 맛이네요.
취향이 약간씩 틀리다보니, 모든 사람에게 딱 맞출 수는 없겠지요.
저는 딱~~좋은 맛입니다. ㅎㅎ

약간 부드러움이나 달콤한 맛을 원하시면 시럽을 타서 마셔도 됩니다.
커피를 잘 알고 드시는 분들은 건강과 커피의 맛을 즐기기 위해서 안넣고 드시는 분들도 많더군요.

원료가 궁금해서 한번 들여다 보았습니다.

 

커피 원두 원료가 들어가 있네요.
원두를 살짝 볶은 것 같습니다.

부담없는 가격에 믿고 먹을 수 있는 원두커피의 맛을 편의점에서 맛보았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속초시 노학동 | 미니스톱 속초교동점
도움말 Daum 지도

이미지 맵

아브딜론

개인적인 산행 여행 그리고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쥔장의 소소한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