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만들어 먹어보는 황태육수 오징어 짬뽕

집에서 애들 엄마가 짬뽕을 만들었네요.^^
나름대로 신경을 쓴 것 같은데요.황태육수를 우러 만들었다네요.
먹기 전에 인증샷 한번 남겨봅니다.
집에서는 처음 만들어 먹는 것이라 당연히 남겨보아야겠지요. ㅎㅎ
국물을 보니 빨간게 먹음직스럽지요.
보기 좋은 음식이 맛도 좋다는 말이 있듯이 맛있게 생겼습니다.

집에서 해먹다 보니, 면은 칼국수용 면이지만, 구수한 국물에 얼큰하고 홍합도 들었습니다.
땀이 얼굴에 번들번들하더니, 이내 줄줄흐릅니다.
처음인데 무쟈게 맛있다고는 할 수 없지만,  정성이 들어가 있어 나름대로 특별한 맛있습니다.^^

이미지 맵

아브딜론

설악권 여행정보와 개인적인 산행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쥔장의 소소한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