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의 모습에서 느껴지는 가을 정취

누렇게 익은 벼의 모습이 가을이 다왔음을 느끼게 합니다.
 알갱이 마다 가득함이 그 무게에 고개가 저절로 숙여 집니다.

 


올해는 늦게까지 유난히 비가 많이 와서 비 피해를 입은 곳도 많아 걱정했는데, 우리 동네에는 아무탈 없이 잘 자라 그 결실을 맺어가고 있습니다.

운동나갔다 논둑 길을 지나 가다 스마트폰으로 몇장 담아 봤습니다.

 


이미지 맵

아브딜론

설악권 여행정보와 개인적인 산행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재미로 찍어보는 스냅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