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영세소상공인과 신나는 사채업자들

요즘 불황에 경제적 타격으로 영세소상공인들이 제일 먼저 사회적 희생물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은행의 문은 까다롭지만, 사채업자들의 돈을 갖다 쓰기에는 전화 한통화면 간단히 해결 됩니다.
이 순간만 버티면 잘 되지겠지 하는 심정에 소액을 조금조금 빌려쓰다보니. 목돈이 되고, 그러다 보면 파탄이 나고 범법자가 되는 것이지요.

경제가 잘돌아 갈 때는 이런 사채업자들이 얼마되지 않아 드물게 보이던 명함전단지들입니다.

요즘들어 이런 사채업자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가게 앞에 명함을 던져 놓아 던 것을 아침에 한 곳에 모아 놓으니 진짜 너무하다 할 정도입니다.
같은 명함도 몇개 있는 것을 보면 아르바이트를 많이 쓰는 것 같은데요. 그래도 그 만큼 남는 장사라는 이야기겠지요.
요즘 신이 난 사업자들은 사채업자들 뿐인 것 같습니다.

이거 요즘들어 매일 청소하다시피 가게 앞에 있는 것을 치워야하는데, 이것도 스트레스네요.

 

 

명함 전단지를 보고 있노라면 먹고 사는 문제 때문에 선량한 사람들이 생존의 문턱에서 사채업자들에게 돈을 써야하는 현실과, 그에 따른 생계수단형 경제적 범법자를 양산하는  사회상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합니다.

이미지 맵

아브딜론

개인적인 산행 여행 그리고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쥔장의 소소한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