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씩 모았더니 현대오일뱅크 포인트 소멸한다고 보너스카드에서 안내 메일 도착

이거 포인트 사용하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몇달전부터 이런식으로 메일을 날리고 그냥 눈뜨고 당하고 있습니다.

포인트 모아 아꼈다가  몰에서 물건을 사려고 했더니, 포인트가 소멸 된다는 메일이 왔습니다.
처음부터 이런 식으로 밑빠진 독에 물붓기로 열심히 한 곳에서 기름 넣은 놈만 바보가 되었네요.

고객들을 끌어들이려는 상술은 좋으나, 이런 식으로 포인트를 빼돌려 포인트 자체를 아주 적게 만들어 아무것도 사지 못하게 만들거나, 이렇게 슬슬 소멸 시켜 주지 않으려는 수작 이었던 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사기성 상술에 고객들이 당한 것  입니다.

이건 정당하게 고객들이 포인트 모으려고 열심히  다른 주유소를 가지 않고 포인트를 적립하기 위해 현대오일만 넣고 모은 개인 재산이 일부입니다.


현금처럼 물건을 살 수 있기 때문에 현금과 같습니다.

저만 이러지는 않았을 것이고 수많은 사람들이 당하고 있을 겁니다.
아직도 대기업에서 고객들을 상대로 이런 어이없는 상술로 기업을 운영한다는게 우리나라 대기업 수준입니다.
헛웃음 밖에 나오지 않네요.

이미지 맵

아브딜론

개인적인 산행 여행 그리고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쥔장의 소소한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