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내 얼어 죽은 줄 알았던 꽃나무에 새싹이

잎이 하나도 없어 겨우내 베란다에서 얼어 죽었는가 싶던 이름 모를 꽃나무에 새싹이 나오네요..
죽은 듯한 모든 생명체에 생명력을 넣어 활기차게 움직이게 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 봄은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합니다.

이미지 맵

아브딜론

개인적인 산행 여행 맛집 그리고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재미로 찍어보는 스냅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