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간다는 것

세상 살면서 서로 간의 관계라는게 영화를 보듯 아픔과 즐거움의 연속이다.
타인에게서 그것을 볼 수도 있고, 내 스스로의 삶속에서 볼 수도 있다.

그 아픔과 즐거움이 무뎌지는 날.
그 자리에서 인생을 돌아보면 삶의 허무함을 절실히 느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분노하고,아픔을 즐거움을 그리고 삶의 전부를 예민하게 받아 들이는 것은 아직 살아 갈만 한 의욕과 희망이 있다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이선희 - 인연 + 그 중에 그대를 만나

 

이미지 맵

아브딜론

개인적인 산행 여행 맛집 그리고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쥔장의 소소한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