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활짝 핀 산수유꽃

본문

아파트에 화단에 심어 놓은 산수유 나무에서 꽃이 활짝 피었네요.
코로나 바이러스로 전국이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우울하게 만들지만, 봄을 알리는 전령사 꽃중의 하나인 노란 산수유꽃의 생동감 있는 모습이 불안과 공포를 잠시 잊게 만듭니다.

 변산 바람꽃입니다.
낙엽을 비집고 나오는 꽃을 보면 우아하고 너무 이쁘지요.

 

 

진달래 꽃입니다.
활짝 피면 이산 저산에서 봄바람과 함께 나풀 거리는 잎의 아름다움을 함께 한껏 뽐내며 사람들의 마음을 애태우기도 합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