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지역소식 알아보기/맛집 가보기10

푸짐하고 감칠맛 나는 왕갈비탕 속초 하도문 맛집 [고향집] 오늘 춘천에서 회의를 마치고 속초로 저녁시간 지나 조금 늦게 내려왔습니다. 복잡하게 먹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 간단하면서도 가격이 부담가지 않는 한도 내에서 푸짐한 것을, 보통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가성비 좋은 집을 다닙니다. 속초는 타지역에 비해 관광지다 보니, 소비도시라 물가가 싸지는 않습니다. 좀 비싸다는 표현이 맞을지도 모르겠네요. 날씨도 쌀쌀하고 뜨끈한 국물이 있는 곳을 찾다가 그냥 얼끈하고 자극적인 맛이 있는 뚝배기 감자탕으로 먹기로 하였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많이 찾는 엑스포장에 있는 감자탕집으로 향했습니다. 운전을 하며 가는데, 같이 간 지인이 맛있는 갈비탕집이 있다고 그리 가자고 합니다. 이~~론~~~진작에 말을 하지..ㅜㅜ 얼마전에 직장 동료들과 가서 먹어 본적이 있는데, 맛이 있더랍.. 2020. 10. 21.
고성군 쭌카라반 캠핑장의 바다 양푼이 동태탕집에서 먹어 본 <어묵곤지동태탕> 어묵이 들어 있어 깊은 국물맛이 나는 어묵곤지동태탕. 고성군 쭌카라반캠핑장에 있는 양푼이 동태탕집에서 어묵과 곤지 명태알 동태가 들어간 동태탕을 먹어 보았습니다. 어묵의 쫄깃함, 곤지의 바다맛, 명태알의 담백함,동태의 탱탱함이 어우러져 깊은 육수를 만들어 시원함과 칼칼함이 식사반찬이나 해장국으로 딱 어울린다. 예전에는 고성 속초를 비롯한 동해안에 명태가 많이 잡혀 생태탕을 주로 먹었는데,지금은 바다에서 보기 힘든 귀한 어종 이다 보니, 생태탕은 먹기 힘들 정도다. 있어도 비싼가격에 주머니 생각으로 주춤해진다. 그러다 보니, 먹고 싶을 때는 동태탕을 주로 먹는데, 이 동태가 탕을 끓이면 특유의 냄새와 맛 때문에 잘 땡기지 않는다. 그래서 잘 안먹다가 오늘 먹어보니, 이 동태땅에는 좋지 않은 특유의 맛이 나.. 2019. 5. 14.
속초 관광중앙시장 설악칼국수 집에서 해물찜과 꼴뚜기 무침을 먹고 속초 중앙시장에서 먹어 본 모듬해물찜과 꼴뚜기 무침을 먹어 보았습니다. 간판에는 칼국수집이라 그냥 지나치기 쉽운데요. 예전에 이집 장칼국수가 시원하고 구수한 것이 기억에 남던 집이었습니다. 그때는 당연히 칼국수집이다 보니 칼국수만 생각을 했었는데요. 오늘 보니 다른 메뉴도 많네요. 중앙시장 또다른 명칭으로는 속초 수산물재래시장 또는 속초관광시장 이라고도 합니다. 수산물 시장에 있다 보니, 시장바닥에 있는 해산물이 다 개인수족관이라 항상 신선하고 다양한 해물을 요리를 맛볼 수 있다고 하더군요. 그렇다고 횟집은 아닙니다.ㅎㅎ 요게 꼴뚜기 무침인데요. 싱심한 꼴뚜기를 시장에서 바로 사다가 묻혀 육질이 땡글땡글 합니다. 여기에 양파,고추 등 각종 야채가 들어 있어 다양한 맛의 조화가 어우러져 매콤 달콤 얼큰한게.. 2019. 4. 12.
재미와 별미로 먹어보는 푸짐한 오리찜 찜닭은 먹어보았어도 찜오리는 처음 먹어 보았습니다. 닭의 맛에 익숙해 있다보니, 오리는 별로 땡기지 않더군요.아시는 분이 추천을 해서 같이 가서 먹어보았는데요. 상호는 감자탕집인데, 오리찜도 하더라구요. 음~~,맛이 의외로 괜찮더군요. 청양고추가 들어가서 매운맛과 감자의 구수함, 그리고, 당면도 그냥 일반 당면이 아닌 칼국수처럼 넙쩍한 당면이 들어갔는데, 그게 쫄깃한 맛을 더하더군요. 그리고, 메추리알 처럼 생긴 것이 있어 매추리알 인줄 알고 먹었더니..ㅎㅎ 고게 만두더군요. 요런 재미남과 맛이 어우러져 한참 동안 젓가락이 바빴습니다. 쫄깃한 당면이 맛있어 여러 사람이 먹다보니 모자라 사장님에게 부탁하니, 냉면 그릇으로 한사발 만들어 같이 섞어 주시덜구요. 인심도 후~~하십니다. 다섯명이서 같는데, 배가.. 2017. 6. 8.
속초 먹자골목 중앙순대국에서 먹어 보는 돼지뽈살국밥 날마다 먹는 집밥을 건너 뛰고 가끔씩 동료들과 근처 식당을 찿습니다. 마땅히 먹을 것도 없고 해장국 먹을까. 부대찌게 먹을까,순대국 먹을까 이것저것 고루다 먹는게 먼저 나열한 메뉴를 다 먹어봅니다. 그러다 몇번씩 먹다보니 싸고 푸짐한것을 먹게되지요. 순대국이 가격에 비해 푸짐하다보니, 제일 맘맘하게 먹습니다. 그런데, 순대국이라는게 지방이 많아 나이 먹은 사람들이 건강걱정하며 먹기에는 좀 꺼리는 메뉴 중에 하나입니다. 그래서 지방이 더 한것을 고루다 돼지뽈살국밥이라는 것을 먹게 되었지요. 요게 지방부분이 적어 먹어볼만하여 포스팅을 해봅니다. 처음 나오면 다진마늘,깻가루,파등을 얻혀 놓아 순대국과 별다른 느낌을 받을 수 없습니다. 순대국도 이런 식으로 나오거든요. 숟가락을 놓고 안에 내용물을 뒤집어 보면 .. 2017. 2. 16.
일식 전문점 영스시에서 먹어 보는 저녁 코스요리 요즘 연이어 일식 전문점에서 코스 요리를 먹어봅니다. 속초에 살지만 이런 곳이 있었나 싶은 곳으로 처음 가보니 곳이기도 합니다. 일식이라는 것이 별 흥미를 느끼지 못하다 보니, 신경을 쓰지 않았지요. 보통 술과 식사를 하면 고깃집이나 횟집을 이용하지만, 어찌어찌하다 보니 일식집을 이틀 간격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사준다는 분이 예약을 한 집이라 얻어먹는 김에 아무 말없이 가보았습니다. 사람이 없을 것 같은데도 많은 사람들이자리를 메우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사준다는 지인이 예약을 하여 편한 자리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나오는 순서대로 스마트 폰으로 찍어보았는데요, 옆에서 보채는 바람에 쫓기다 시피하여 급하게 찍었습니다. 야채와 전복죽이 나옵니다. 죽은 부드러워 가끔식 전복의 꼬득한 식감이 입맛을 돋.. 2017. 1. 5.
청초호 엑스포 공원내 긴자에서 저녁특선을(일식,코스메뉴) 일식 초밥전문점 긴자. 이름부터 일본이 연상되어 떠오르는 단어입니다. 오늘은 지인과 함께 저녁식사로 이곳에 가자고 했습니다. 예전부터 있었지만, 그렇게 땡기지 않은 곳이라 따로 가보지는 않았습니다. 오늘 가보니 조용한 분위기에 4인이 들어갈 수 있는 조그만한 방들이 여러 개가 있어 가족들이 가서 먹기는 좋을 것 같습니다. 우리가 시킨 저녁식사는 코스메뉴더군요. 가격은 25,000원. 한끼식사에 이 정도면 어쩌다 먹을 분위기 전환용이겠지요. 점식특선은 15,000원이라 저녁특선보다는 부담이 크게 없습니다. 처음에 샐러드, 전복스프등이나옵니다. 그것을 다 먹을 때를 맞춰 다른 메뉴들이 줄줄이 나오는데요. 배부르게 먹을 수 있습니다. 본게임인 회가 나오는데요. 참치,방어,광어등 몇가지가 조금씩 나옵니다.싱싱함.. 2017. 1. 3.
설악산 소공원의 권금성식당에서 먹어 보는 퓨전 음식 해물파전과 도토리묵 설악산이 얼마전에 관광지 정비를 한다며, 관광코스에 있던 음식점을 소공원으로 이동시켰습니다. 그러다 보니, 울산바위,비선대,비룡폭포에 중간 중간 휴식공간으로 자리잡고 있으면서 이곳을 찾아오는 여행객들의 출출함 부담없이 채울 수 있었지요. 그러나, 자연을 훼손한다하여 한 두곳만 남겨놓고 정비를 한 것입니다. 어떻게 보면 음식점들의 소공원으로 밀집화되면서 환경을 고려한 여유로움과 휴식을 할 수 있도록 친자연적으로 만들다 보니 몇집되지를 않더군요. 오늘 비선대를 오르면 보니, 이전에 있던 청운정과 와선대에 다닥다닥 붙어있던 상가 들이 없어져서 깨끗한 이미지로 다가와 보기는 좋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바위위로 흐르는 냇가의 물들이 한층 깨끗한 느낌입니다. 다만, 이곳에서도 여행객들이 아무렇게나 들어가 발을 담그고.. 2016. 8. 9.
부드럽고 달콤하고 쫀득 담백한 맛이 일품인 민물장어마을 장어라는 것을 별로 좋아하자 않아 지인들과 다른 곳을 몇번가보았습니다만, 입맛이 다시갈 정도로 확~~ 땡기지는 않더군요. 맛도 남들에게 권해드리고 싶을 정도의 맛도 아니없구요. 제가 음식을 못만들어서 그렇지 이집저집다니면서 맛이 있는 집에 대한 까다로움은 가지고 다닙답니다. 처음에는 이집도 별로 기대하지 않고 들어섰습니다. 사람들이 무척 많더군요. 그래서, 장어를 시켰는데요. 어허~~~ 이거 맛이 괜찮더군요, 아니 진짜 맛이 있었습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처음부터 사진을 찍을 걸 그랬다다는 생각이 절로 납니다. 슬슬 먹다가 보니 맛이 있어서 두번째로 시켜먹다가 찍어 잘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장어의 연한살과 부드러움이 이게 장어인가하는 의심이 갈 정도입니다. 장어특유의 비린내도 전혀없고 살살녹는다는 표현이 .. 2016. 7. 21.
속초 썬활어에서 먹어보는 싱싱하고 쫀득꼬득한 회 속초 엑스포 공원주변에 자리잡고 있는 회집입니다. 이집은 사람을 성수기에만 홀써빙에 아르바이트를 쓰고 평상시에는 부부가 직접하고 있어요. 모든 횟집이 그렇지만 손님이 주문하면 수족관에 바로 나오는데, 여기에 쓸데없는 군더더기 모양새가 전혀 없습니다. 그러다 보니,부담이 가지않고 저렴하게 먹을 수 있고, 활어의 싱싱함과 맛도 일품입니다. 먹고 싶은 회를 조금씩 추가하여 먹을 수 있어 좋고요. 그래서, 주변의 시민들이 많이 찿는 곳이다. 술을 즐기시는 분들이라면 소주를 빼놓을 수는 없겠지요. 본의 아니게 저회사 광고를 하게 되었네요.ㅎㅎ~~~ 2016. 7. 16.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