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양8경

일출이 아름다운 낙산사 의상대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산5-2번지 등 낙산사 창건자인 의상대사의 업적을 기리기 위하여 지어진 정자로, 낙산사의 동쪽 100m 거리의 바닷가 절벽 위에 세워져 있다. 최고의 일출명소로 손꼽히는 낙산사 의상대는 송강정철의 관동별곡에도 나올만큼 유명한 곳이다. 의상대를 감싸듯 서 있는 소나무가 바다와 어우러진 풍경은 낙산사에서 꼭 봐야할 진경이다. 3대 관음기도도량 중의 하나이며, 또한 관동팔경의 하나로 유명하다. 671년(신라 문무왕 11) 의상이 세웠다고 하며, 858년(헌안왕 2) 범일의 중건을 비롯하여 몇 차례 중건을 거듭하였으나 6?25전쟁으로 소실되고 말았으며, 지금의 건물은 1953년에 다시 창건한 것이다. 파도소리와 풍경소리 그리고 목탁소리와 산새소리가 수평선 끝에서 들려오는 곳.. 더보기
동해안 최고의 미항 남애항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현남면 남애리 동해안에서 '아름다운 항구'로 꼽히는 남애항은 양양군 현남면에 위치한 아담한 항포구이다. 방파제와 등대, 괴암과 청송으로 뒤덮인 양아도와 작은 돌섬들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항구의 모습을 뽐내고 있다. 남애항은 삼척 초곡항, 강릉 심곡항과 함께 강원도의 3대 미항으로 꼽히며 강원도의 베네치아라는 별칭이 있을 정도로 아름다운 항구의 경관을 자랑한다. 방파제에서 바라보는 남애항의 풍경은 우람한 백두대간의 능선이 어루러지며 최고의 압권을 이룬다. 아름다운 미항 남애항은 386세대에게는 너무나 인상적이었던 고래사냥의 촬영지이다. 그시절 그들이 정말 원했던 삶은 무엇이었는지...고래사냥 노래의 “술마시고 노래하며 춤을 춰봐도 가슴에는 하나 가득 슬픔뿐...”이라는 가사가 기억에 .. 더보기
시원한 파도소리와 죽향이 가득한 죽도정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현남면 인구리 죽도정은 죽도 정상에 있는 정자로 1965년 5월에 세워졌다. 죽도는 인구리 해변에 있는 둘레 1km 높이 53m의 섬으로 송죽이 사철 울창하여 불리던 이름이다. 죽도정 북쪽 기슭에는 죽도암이란 작은 암자가 소박하게 자리잡고 있어 신자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이기도 하다. 항구와 해변, 마을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해안선을 보려면 산책로를 따라 죽도 정상에 올라야한다. 죽도 정상에는 죽도정이 자리잡고 있고 죽도정을 지나가면 망망대해가 가슴을 시원하게 만든다. 인구리 해변에 둘레 1km 높이 53m의 섬이 하나 있다. 죽도는 예전에는 섬이었으나 지금은 땅이 솟았는지 바닷물이 줄었는지 육지와 연결되어 걸어 다닐 수 있게 되었다. 섬 주변을 따라 해안 산책로가 잘 형성되어 있어.. 더보기
하륜과 조준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하조대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현북면 하광정리 산3번지 조선시대의 공신인 하륜과 조준이 은거하였던 곳으로 두 사람의 성을 따서 '하조대'라고 불리운다. 해안에 우뚝솟은 기암절벽과 노송이 어우러져 있고 탁트인 검푸른 동해바다와 그 위를 만선의 기쁨을 싣고 오가는 어선들이 갈길을 재촉한다. 해변에 기암절벽이 우뚝 솟고 노송이 그에 어울려서 정경을 이루고 있는데, 절벽 위에 하조대라는 현판이 걸린 작은 육각정(1955년 건립)이 있다. 조선의 개국공신인 하륜과 조준이 이 곳에서 만년을 보내며 청유하였던 데서 그런 명칭이 붙었다고 하나, 양양 현지에는 또다른 별개의 전설도 남아 있다. 이 하조대를 바라볼 수 있는 바닷가에 1976년 신설 개장된 하조대해수욕장이 있다. 너비 100 m, 길이 1,000m, 면적 약 2만.. 더보기
시원한 폭포와 가을 단풍이 아름다운 오색주전골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서면 오색리 오색은 주전골 암반이 다섯 가지 빛을 내고 옛 오색석사에 봄이면 다섯 가지 색의 꽃이 피는 나무가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남설악에서 가장 빼어난 절경을 자랑하는 주전골은 승려를 위장한 도둑이 위조엽전을 만들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가을 단풍의 최고의 명소이다. 설악산국립공원 남쪽에 있는 오색약수터에서 선녀탕을 거쳐 점봉산(1,424m) 서쪽 비탈에 이르는 계곡이다. 남설악의 큰 골 가운데 가장 수려한 계곡으로 계곡미와 가을단풍으로 유명하다. 골이 깊어 한여름에도 한기를 느끼며 고래바위 • 상투바위 • 새눈바위 • 여심바위 • 부부바위 • 오색석사 • 선녀탕 • 십이폭포 • 용소폭포 등 곳곳에 기암괴석과 폭포가 이어져 풍광이 빼어나다. 주전골은 망대암산에서 .. 더보기
자연도 함께 쉬어가는 신비로운 오색령(한계령)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서면 오색리 1-1 해발고도 920 m인 오색령(한계령)은 내설악과 남설악을 잇는 44번 국도이며 애환을 동고동락한 고개이다. 인생을 닮은 듯 굽이굽이 이어진 길을 따라 달리면 남설악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특히 설악의 운무가 펼치는 장관은 오색령(한계령)에서만 볼 수 있다. 이중환의 택리지를 보다보면 강원도 지역에서 여섯개의 령을 손꼽았는데 그 중에서도 으뜸이 오색령(한계령)이라 했다. 또한 오색령(한계령) 삼거리에서 서북능선을 따라 끝청, 중청을 거쳐 설악산의 제1봉인 대청봉에 이르는 등산코스의 시작점이기도하다. 정상에는 절벽 위에 절묘하게 자리잡고 있는 휴게소가 있어, 앉은채로 설악산의 깊은 속살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인제와 양양, 내설악과 남설악의 경계에 있어 두 지.. 더보기
태고의 웅비 대청봉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서면 오색리 산1-24 해발고도 1,707.9m이다. 태백산맥에서 가장 높고 남한에서는 한라산(1,950m), 지리산(1,915m)에 이어 세번째로 높다. 예전에는 청봉 · 봉정이라 했는데, 청봉은 창산 성해응이 지은 《동국명산기》에서 유래되었다고도 하고, 봉우리가 푸르게 보인다는 데에서 유래되었다고도 한다. 공룡릉·화채릉·서북릉 등 설악산의 주요 능선의 출발점으로 내설악·외설악의 분기점이 되며, 천불동계곡·가야동계곡 등 설악산에 있는 대부분의 계곡이 이 곳에서 발원한다. 인근에 중청봉·소청봉이 있다. 설악산 대청봉은 1,708m로 우리나라에서 세 번째로 높다. 봉우리가 푸르게 보인다고 해서 대청봉으로 불리게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정상은 일출과 낙조로 유명하며, 기상 변화가 심.. 더보기
연어들의 고향 남대천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양양읍 남대천 남대천은 총 길이가 70여km나 되는 하천으로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드물게 오염되지 않은 청정 수역이다. 봄에는 황어, 7~8월에는 은어, 10~11월엔 북태평양에서 3~5년 동안 자란 연어떼가 돌아오는 곳이다. 오대산에서 발원하여 흐르는 물과 구룡령에서 발원한 물이 만나 큰 하천을 이루어 동해로 흘러가는 양양 남대천은 연어들의 모천인’어머니의 강’으로 불려지며, 매년 연어축제가 열리고 있어 연어들의 힘찬 몸부림을 직접 만나 볼 수 있다. 유채꽃 향기따라, 갈대가 무성하고 백로가 쉬어가는 여유로움의 청정수역으로 떠나보자. 새로 지은 양양대교를 배경으로 철따라 유채꽃과 갈대가 무성하고 백로가 쉬어 가는 모습이 어우러져 여유로움을 느끼게 한다. 남대천 둔치 에서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