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이 부는 날에 오른 청대산

 

태풍이 온다하여 아파트 베란다 문을 꼭꼭 닫고 있으니, 후덕지근한게 답답하다.

 


이번 태풍에 피해를 입은 곳은 심하게 입은 곳도 있어 긴장을 하고 있었다. 예전에 집에 있다가 지붕이 통째로 날아가고 부터는 바람만 좀 불면 저절로 가슴이 두근 거리고 긴장이 된다.

 

그래서 태풍이 온다고 하여 베란다 문을 꼭 닫으니, 에어콘도 못뜬다. 실외기가 베란다 안에 있다 보니 이런 때는 좀 불편하다.

청대산에 올라 땀이나 흘리고 와서 션~~하게 샤워나 할 생각으로 산에 올랐다.
오르며 산의 풍경을 담아 보았다.

 


 

 

산에서 부는 바람은 나무가 완충 작용을 해 주어 아늑한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나무 사이로 가지를 타고 내려 들어 오는 바람은 흐른 땀을 식힐 정도로 시원함을 느끼게 해준다.

이미지 맵

아브딜론

개인적인 산행 여행 맛집 그리고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재미로 찍어보는 스냅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