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지나가는 시간

 

가을이 어느 덧 막판에 와 있네요. 들판에는 추수를 다하고 허허벌판이 마음을 썰렁하게 만듭니다. 바람에 휘날리는 갈대는 추운 겨울이 곧 올 것 같은 스잔함이 내려앉습니다.

사방을 둘러 보아도 한기가 여기저기 날라 다니며 사람들의 마음까지 쓸쓸하게 합니다.

 

 

 

제일 마지막에 남은 나무가 그래도 아름다운 색을 유지한 채, 한잎 두잎 떨어져 나가는 것을 보면 아직은 가을임에는 분명한 것 같습니다.

 

아브딜론

설악권의 여행정보와 사회적 이슈 그리고 개인적인 관심거리로 운영되는 블로그

    이미지 맵

    쥔장의 소소한 일상/재미로 찍어보는 스냅사진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