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깊어 가는 풍경

청대산을 오르다보니 가을의 한가운데에 온 것 같다.
어제 제법 비가 많이 오더니, 계곡에 물이 모여 폭포를 만들어 냈다.
나무들이 겨울을 나기 위해 잎에 영양원을 차단시켜 잎들을 떨어뜨리고 있다.
도마뱀이 적에게 잡히면 살려고 스스로 꼬리를 자루고 도망을 친다.
나무들에게는 겨울이 적인 것 같이 느껴지는 모양이다.
그래도 아직은 들에 산에 피어 있는 가을꽃들이 있어 다행이다.
조금만 있으면 나무들은 앙상한 가지만 남기고, 꽃들은 지고 황량한 추운 겨울이 되리라.
나무도 꽃도 다음 해를 기다리는 희망으로  동토의 추운 겨울을 움추리고 버티며 지낼 것이다.

이미지 맵

아브딜론

개인적인 산행 여행 맛집 그리고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재미로 찍어보는 스냅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