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자수 매트 위에 자리 잡은 버섯

청대산을 오르다 보니, 야자수 매트로 깔린  매트 사이로 버섯들이 올라오네요.
입추가 지나 가을이 성큼 다가 왔지만, 여름 폭염은 누구러 질 줄 모르는군요.

아무리 더워도 흐르는 세월은 참지 못하고 버섯들이 잘 자라고 있습니다.
버섯 이름은 잘 모르겠습니다.^^

 

 

이미지 맵

아브딜론

설악권 여행정보와 개인적인 산행 관심거리를 올린 블로그

    '쥔장의 소소한 일상/재미로 찍어보는 스냅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