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양군

홍천 구룡령 약수산의 겨울 2020년 1월 12일. 겨울비로 인해 낮은 곳은 눈이 없어 겨울 분위기는 안나지만, 구룡령의 높은 산에 겨울 분위기가 한창이다. 올 겨울 제대로 첫눈을 밟아본다. 구룡령의 유래가 신비롭다. 일만 골짜기와 일천 봉우리가 일백이십여리 구절양장(아홉 번 굽은 양의 창자. 대단히 구불구불하고 험한 산길을 가리키는 말) 고갯길을 이룬 곳으로 마치 아홉마리 용이 서린 기상을 보이는 곳에서 유래한 지명이다. 힘은 들어도 뽀드득 거리는 상쾌함에 발길이 절로 가볍다 약수산 정상의 표지석. 눈 사이로 고개를 내밀고 약수산임을 알려준다. 눈이 많이 오면 표지판을 가려 그냥 지나치기 쉬운 곳이다. 좀 높게 만들어 놓았으면 좋았을 텐데..... 약수산에서 100 미터 정도 가면 전망대가 보인다. 약수산에 갔다면 꼭 들려봐야 .. 더보기
강릉의 겨울 소금강과 양양의 휴휴암 여행 오대산 국립공원의 일부인 소금강을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양양의 휴휴암을 담은 영상입니다. 화려함은 없지만 겨울산행과 휴휴암의 풍경이 잘 담겨져 있네요. 속초 청대산 산악회의 산행기를 담은 영상입니다. 오대산 국립공원의 동쪽 지구에 자리한 청학동 소금강은 기암들의 모습이 작은 금강산을 보는 듯 하다고 하여 소금강이라 부르게 되었다. 또 학이 날개를 펴는 형상을 했다고 일명 청학산이라고도 불린다. 해발 1,470m인 황병산을 주봉으로 노인봉, 좌측의 매봉이 학의 날개를 펴는 듯한 형상의 산세를 이룬다. 소금강의 울창한숲 사이로 기암의 수려함을 드러내어 찾는 이로 하여금 한 눈에 빨려들게 한다. 무릉계곡 첫 구비에서부터 40여리에 걸쳐있는 계곡에는 무릉계곡, 십자소, 명경대, 식당암, 구룡폭포, 군자폭포, 만.. 더보기
우리는 저항한다..설악산 케이블카 설치 취소하라! 시민사회 선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행 설악산케이블카 백지화를 촉구하는 전국 521개 단체 선언이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10시 30분부터 약 200여명이 모여 진행되었다. 지역, 동물, 종교, 장애, 산악, 환경, 미래세대, 시민사회, 평화, 법률, 학술, 환경, 정당 등 우리사회 다양한 인사들이 설악산케이블카 백지화를 위해 저항 의 결의를 다지는 발언을 하였다.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백지화를 촉구하는 전국 시민사회 선언문 전문]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취소하라! 설악산은 우리 모두의 약속입니다. 설악산은 ‘자연공원법’이 규정하는 ‘국립공원’입니다. 설악산 자연생태계를 보전하겠다는 우리 모두의 약속입니다. 설악산은 ‘문화재보호법’이 규정하는 ‘천연보호구역’입니다. 문화재인 설악산을 보존하고 민족문화를 계승하겠다는 우리 모두의.. 더보기
설악산케이블카 백지화 촉구 200km 도보 순례 - 최문순 도지사 규탄 기자회견 진행 2015년 8월, 설악산 케이블카사업은 조건부로 국립공원위원회를 통과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4년 동안 여러 논란과 문제점들이 나타났습니다. 부정한 방법이 동원되고, 불법적인 행정이 적발됐으며, 부실한 자료들이 확인되었습니다. 이 모든 중심에 박근혜 국정농단 세력과 맞장구친 최문순 도지사가 있었습니다. 설악산 케이블카사업은 양양군 사업이 아닙니다. 박근혜 정권과 최문순 도지사의 합작품으로 빚어진 ‘최문순의 사업’입니다. 최문순 도지사는 수많은 논란과 갈등 뒤에 숨어 강원도민과 국민을 농락하고 있습니다. 진정 설악산 케이블카의 적폐는 최문순 도지사입니다. 오는 8월, 환경부는 환경영향평가서 승인 여부를 결정할 계획에 있습니다. 우리는 환경영향평가서를 부 동의시키기 위해 설악에서 청와대까지 200km가 넘는 .. 더보기
바닷물에 젖어 더욱 크고 아름다운 둥근달과 양양군 물치항의 등대 바다물에 흠뻑 젖어 뿌른듯한 붉고 둥근달이 지나가는 차량을 한껏 유혹을 합니다. 바로 길 옆이라 더욱 실감이 나지요. 섀해에 뜨는 달에 있어, 새해 밤바다의 달을 보며 소망을 빌어 볼 만도한 충동을 느낄만큼 성스럽게 보입니다. 보름이 지난지 2틀밖에 안됬으니 아직은 보름달에 가깝습니다. 작은 아들을 부대에 휴가복귀시켜 주고 오는데, 달이 너무 아름답더군요. 차에서 내려 스마트폰으로 남겨봅니다. 좋은 카메라가 있었더라면, 화질도 좋은 더욱 멋지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담았을 수도 있음직합니다. 더보기
양양 미천골을 시작으로 한 조봉산행 양양 미천골에서 시작한 조봉산행. 불바라기 약수는 봄철 산불통제로 인해 입산불가라네요. 그래서 산행통제가 되지 않는 조봉으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조봉산행을 시작하는 미천골은 물이 맑고, 기암괴석이나 냇가의 흐름이 좋고, 펜션들도 있어 여름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자연 휴양림이기도 합니다. 무슨버섯이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쓰러진 나무나 서있는 나무에 버섯들이 많고, 겨우살이도 많은 코스입니다. 아마 약초산행을 하시는 분들은 많이 찾으시는 곳의 일부이기도 할 것 같습니다. 우리는 아무리 다녀도 잘모르겠어요, 산삼이 눈앞에 있어도 "이건 뭐야!" 이러며 툭치고 그냥 지나칠 것 같습니다. 요건 겨우살이 인데요, 많이 달려 있지요, 요거 몸에 좋다하여 채취하다 걸리면 사먹는 비용의 몇 배를 감당하실 생각으로 .. 더보기
6회 양양 남대천 어린연어보내기 생태체험행사(2월17일~2월28일)12일간 진행 FIRA(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이사장 강영실)는 동해안의 주요 회귀어종인 어린연어를 양양 남대천에 방류하는 시기에 맞춰 제6회 어린연어 보내기 생태체험행사를 실시합니다. 어린학생들이 있는 가족들이 신청 하시면 좋은 추억거리가 되실 것 같네요^^ 더보기
케이블카 원정집회는 관제데모?-군청 공무원들은 6급이하 3만원, 6급 5만원, 그 이상은 10만원으로 양양군과 비상대책위원회는 즉각 케이블카 관련한 모든 행동을 중단해야한다. 양양군은 문화재위원회의 만장일치 부결에 불복하여 문화재청 앞에서의 원정집회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 집회를 위한 경비를 조달하고자 양양군청직원들을 비롯해 각급 단체, 기관, 심지어 자영업자들에게도 돈을 거출하고 있으니 통탄할 노릇이다. 군청 공무원들은 6급이하 3만원, 6급 5만원, 그 이상은 10만원으로 정하고 사실상 모든 공무원들로부터 돈을 거출하고 집회당일에는 전 공무원전체가 참여하고 부득이한 경우라도 공무원을 대신하여 가족이라도 참여케 하라는 것은 세상 어느 나라의 경우인가. 돈을 거출하는 방식은 형식상 자발적이라고는 하나 민간단체 보조금을 받고 있는 모든 단체는 물론이고 각급 은행, 읍면별 단위조직, 각급 직능별 단체까지 아우.. 더보기